티스토리 뷰

 

 

 

오늘 11월 21일부터 도서정가제가 시행이네요.

 

도서정가제는 출판사에서 정한 정가에만 팔도록 하는 제도로,

앞으로는 최대 할인폭이 15%로  축소된다고 해요.

도서정가제 자체는 2003년부터 있었으나 이번 도서정가제는 새로 적용되는 내용이라고 하네요~

 

 

 

기존 도서들을 18개월 이상 지난 책은 할인 한도 제한 없이 무한대 할인(90%까지도 할인이 됐죠.)이 됐고

신간도 최대 19%까지 할인이 가능했는데, 이제는 신간 구간 차이 없이 무조건 15% 할인까지만 된다고 해요.

물론 학습서나 참고서, 도서관에 공급되는 도서도 마찬가지라네요.

 

 

 

 

 

이 도서정가제를 시행하는 이유는 사람들이 주로 큰 서점을 이용하기 시작하면서

점점 사라져 가는 동네 서점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함이라는데요.

할인율이 높은 서점 또는 큰 대형서점을 많이 이용하는 소비자들로 인해 동네 서점들이 점점 사라져 가고 있다는 취지로 인해

가격 경쟁을 낮추기 위함이라고 해요.

 

 

 

 

그러나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동네 서점의 경쟁력을 올리는 방안이 도서정가제라는 생각만 들지는 않네요.ㅠㅠ

할인율이 제한되어 있다고 해서 인터넷 또는 대형서점을 이용하던 사람들이

동네 서점으로 발길을 할리는 없지요.

급한 책은 할인이 없어도 동네 서점에서 구입하니깐요~

 

 

 

 

책 사는걸 좋아하는 소비자로써는 도서정가제가 좋게만 느껴지지는 않아요ㅜㅜ

오히려 전체적인 출판 도서의 판매율이 낮아지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드네요~

 

댓글
댓글쓰기 폼